제이와이드컴퍼니 - J,WIDE-COMPANY

엔터테인먼트 회사, 서울특별시 강남구 논현동 위치, 소속 배우, 오디션 정보, 보도자료 등 제공., 제이와이드컴퍼니

오디션
지원서

제이와이드컴퍼니 - J,WIDE-COMPANY

  • [#신재하] ‘가족입니다’ 한예리→신재하, 관전포인트 공개 "우리들의 이야기"


    ‘아는 건 별로 없지만 가족입니다’가 유쾌한 웃음부터 현실 공감까지 풀장착하고 시청자들을 찾는다. tvN 새 월화드라마 ‘아는 건 별로 없지만 가족입니다’(극본 김은정, 연출 권영일, 이하 ‘가족입니다’) 측은 첫 방송을 앞둔 1일, 배우들이 직접 밝힌 관전 포인트와 본방사수 독려 메시지를 공개하며 기대감을 높였다. ‘가족입니다’는 가족 같은 타인, 타인 같은 가족의 오해와 이해에 관한 이야기를 그린다. 부모와 자식은 나이가 들수록 함께 하는 시간이 줄어들고 말 못 할 비밀이 늘어가면서 각자의 삶을 살아가게 된다. 가족이기에 당연했고, 가까이 있기에 오히려 나누지 못했던 감정과 비밀을 가족보다 깊이 공유하는 인연을 만나기도 한다. ‘나’에 대해 아는 건 별로 없지만 가족인 관계, 가족은 아니지만 ‘나’에 대해 모르는 게 없는 인연들 속에서 결국은 사람과 가족으로 향하는 이야기를 유쾌하게 담아낸다. 무엇보다 한예리, 김지석, 추자현, 정진영, 원미경, 신재하 등 우리 주변에 …

  • [#신재하] ‘(아는 건 별로 없지만) 가족입니다’ 신재하, 첫 방송 본방사수 독려


    ‘(아는 건 별로 없지만) 가족입니다’의 신재하가 인증샷을 공개했다.‘(아는 건 별로 없지만) 가족입니다’는 가족 같은 타인, 타인 같은 가족의 오해와 이해에 관한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다. 극 중 신재하는 극과 극 성격의 누나들 사이에서 모난 곳 없이 동글동글하게 자란 집안의 분위기 메이커인 막내아들 김지우 역으로 등장할 예정이다.공개된 스틸에서 가장 먼저 눈에 띄는 건 포스터 속 자신을 바라보는 신재하의 모습이다. 이어 지우를 손가락으로 가리키며 카메라를 바라보던 그는, 바로 함박 웃음을 지으며 보는 이들마저 입가에 미소 짓게 만든다. 이처럼 보는 내내 훈훈함으로 가득한 신재하가 김지우로 분해 펼치게 될 이야기는 1일 밤 9시 tvN ‘(아는 건 별로 없지만) 가족입니다’에서 만나볼 수 있다.

  • [#신재하] 한예리→신재하, 현실 가족극…'가족입니다' 오늘(1일) 첫방


    tvN 새 월화드라마 ’아는 건 별로 없지만 가족입니다’(극본 김은정, 연출 권영일, 이하 ’가족입니다’)가 오늘(1일) 첫방송한다.’가족입니다’는 가족 같은 타인, 타인 같은 가족의 오해와 이해에 관한 이야기를 그린다. 부모와 자식은 나이가 들수록 함께 하는 시간이 줄어들고 말 못 할 비밀이 늘어가면서 각자의 삶을 살아가게 된다. 가족이기에 당연했고, 가까이 있기에 오히려 나누지 못했던 감정과 비밀을 가족보다 깊이 공유하는 인연을 만나기도 한다. ’나’에 대해 아는 건 별로 없지만 가족인 관계, 가족은 아니지만 ’나’에 대해 모르는 게 없는 인연들 속에서 결국은 사람과 가족으로 향하는 이야기를 유쾌하게 담아낸다.다양한 청춘의 얼굴을 그려왔던 한예리는 배려가 일상인 긍정 마인드의 소유자 둘째 딸 김은희로 분해 변신에 나서고, 김지석이 자유로우면서도 인간미 넘치는 한예리의 가족 같은 ‘남사친’ 박찬혁을 맡았다. 전직 변리사 출신의 냉정한 현실주의자 첫째 딸 김은주는 탄탄한 연기력의 추…

  • [#신재하] '가족입니다' 한예리·김지석→추자현·신재하, 대본에 푹 빠졌다


    ‘아는 건 별로 없지만 가족입니다’ 배우들이 대본에 푹 빠졌다.오는 6월 1일 첫 방송되는 tvN 새 월화드라마 ‘아는 건 별로 없지만 가족입니다’(이하 ‘가족입니다’) 측은 첫 방송을 이틀 앞둔 30일, 열정부터 남다른 한예리, 김지석, 추자현, 신재하의 촬영장 모습을 공개했다.이날 공개된 현장의 모습은 대본에 푹 빠져있는 듯한 배우들의 열공 모먼트로 인해 벌써부터 작품 속에 펼쳐질 배우들의 연기 시너지를 기대케 했다.한예리는 대본과 착붙한 채 꼼꼼하게 대본을 읽고 있으며, 김지석은 빼곡한 메모와 밑줄로 캐릭터에 몰입하기 위해 쏟는 그의 에너지를 고스란히 내비쳤다. 추자현의 대본 역시 '열공' 흔적이 가득하다. 신재하의 집중력도 인상적.'가족입니다' 제작진은 "현실 가족, 친구 같은 유쾌한 분위기 속에서 세밀하게 캐릭터를 세공해나가는 배우들의 노력과 열정이 빛나는 현장"이라고 설명하며 “나 그리고 우리 가족의 이야기처럼 공감하게 만들어 줄 배우들의 마법 같은 시너지를 기대해 달라"…

  • [#배종옥] '결백'한 모녀 배종옥X신혜선, 라디오서 입담 뽐낸다


    영화 '결백(박상현 감독)'의 신혜선, 배종옥이 SBS 라디오 ‘두시탈출 컬투쇼’를 시작으로, MBC 라디오 ‘굿모닝FM 장성규입니다’까지 출연해 결백한 모녀의 시원한 입담을 뽐낼 예정이다. 아빠의 장례식장에서 벌어진 막걸리 농약 살인사건, 기억을 잃은 채 살인사건의 용의자로 몰린 엄마 화자(배종옥)의 결백을 밝히려는 변호사 정인(신혜선)이 추시장(허준호)과 마을 사람들이 숨기려 한 추악한 진실을 파헤쳐가는 무죄 입증 추적극 '결백'이 신혜선, 배종옥의 라디오 출연소식을 1일 알리며 본격적인 개봉 카운트다운에 나섰다. 먼저 오늘 오후 3시 신혜선과 배종옥이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에 출연한다. '결백'에서 에이스 변호사 정인으로 분한 신혜선과 정인의 엄마이자 살인 용의자로 몰린 화자역을 맡은 배종옥은 결백한 모녀케미를 뽐내며 청취자들에게 이번 영화에 얽힌 다양한 이야기를 소개할 예정이다. 이어 5일 오전 8시에는 신혜선, 배종옥이 MBC FM4U '굿모닝FM 장성…

  • [#이보영] '화양연화' 유지태♥이보영, 애틋한 입맞춤…서로의 진심 확인


    '화양연화' 유지태와 이보영의 애틋한 러브스토리가 안방극장을 따스한 기류로 물들였다. 지난 5월 31일 방송된 tvN 주말극 '화양연화–삶이 꽃이 되는 순간' 12회에는 아버지 장광(윤형구)의 죽음으로 인해 깊은 슬픔에 사로잡힌 이보영(윤지수), 그녀의 곁을 지키기로 한 유지태(한재현)가 과거의 아픔을 극복하고 진전되는 관계를 보였다. 장례를 치른 후 유품을 정리하던 이보영은 아버지가 생전에 써내려간 수첩을 발견하고 또 한 번 뜨거운 눈물을 쏟았다. 지난 세월 딸에게 모질게 대해 미안했던 마음과 그동안 미처 전하지 못했던 아버지의 진심이 담겨 있었기 때문. 뿐만 아니라 유지태의 아버지가 스스로 목숨을 끊는 데 일조한 당사자가 다름 아닌 장광이었다는 사실을 안 이보영은 몹시 심란해하는 마음을 드러냈다. 하지만 유지태 역시 이 모든 사실을 알고 있었음이 밝혀져 반전을 선사했다. 아버지의 억울한 죽음과 얽힌 진상을 규명하기 위해 몰래 조사하던 그는 5년여 전 모든 일의 전말을 알게…

  • [#이보영] '화양연화' 이보영, 父 잃고 오열…유지태 품에 안겼다


    tvN 토일드라마 ‘화양연화 – 삶이 꽃이 되는 순간’(이하 ‘화양연화’)가 짙은 슬픔과 감동이 담긴 스토리로 시청자들을 울렸다.지난 30일 방송된 ‘화양연화’ 11회에서는 아버지의 죽음과 동시에 오랫동안 지켜왔던 신념을 꺾을 수밖에 없었던 유지태(한재현 역)의 숨겨진 이야기, 애증 관계였던 아버지를 떠나보내게 된 이보영(윤지수 역)의 모습이 그려졌다.한재현(유지태 분)은 군 복무 시절 아버지가 스스로 목숨을 끊었고, 불법 노조파괴 혐의를 뒤집어쓰고 주변 친구와 동료들에게 외면당해 몹시 괴로워한 사실을 뒤늦게 알았다고 말했다. “아버지가 평생을 두고 걸어온 길에, 그리고 내가 따라 걷던 그 길에 환멸이 들었어”라고 털어놓은 고백은 왜 정의로웠던 면모를 버리고 변할 수밖에 없었는지를 보여주며 씁쓸한 공감을 불러일으켰다.이를 묵묵히 들어주던 윤지수(이보영 분)는 괴로워하는 그에게 진심을 담은 위로를 건넸지만, 이내 그의 아버지 윤형구(장광 분)가 한재현 아버지의 죽음과 연루돼 있다는 사…

  • [#이보영] '화양연화' 유지태♥이보영, 얼굴 쓰다듬으며 애틋 눈빛 교환


    배우 유지태와 이보영의 촉촉한 시선이 마주치며 전율을 예고한다.31일 방송되는 케이블채널 tvN 토일드라마 '화양연화 – 삶이 꽃이 되는 순간'(극본 전희영 연출 손정현, 이하 '화양연화') 12회에서는 한재현(유지태)와 윤지수(이보영)이 서로를 향한 감정에 점차 믿음을 가지며 본격적인 두 사람만의 '화양연화'를 맞이할 예정이다. 전날 방송에서 윤지수는 죽음의 문턱에 놓인 아버지 윤형구(장광)를 붙잡고 뜨겁게 오열했고, 그가 눈을 감기 전 서로를 용서하며 가족 간의 오랜 갈등과 세월이 남긴 슬픈 상처에도 이별을 고했다. 한재현의 품에 안긴 채 "이젠 아무도 안 떠났으면 좋겠어요"라는 말에서 삶에 대한 회한이 느껴지며, 윤지수가 한재현을 더 이상 밀어내지 않고 붙잡을지 기대를 불러일으켰다.공개된 사진 속 두 사람은 애틋하게 서로를 응시하고 있다. 가슴이 뭉클한 듯한 표정으로 윤지수의 얼굴을 쓰다듬는 한재현에게서 한층 더 깊어진 감정이 묻어 나온다. 차디찬 현실 앞에 함께 선 두 사람이…

  • [#이보영] '화양연화' 이보영, 끊이지 않는 시련..또 다른 위기 봉착


    '화양연화-삶이 꽃이 되는 순간' 이보영의 심상치 않은 표정이 포착됐다.tvN 토일드라마 '화양연화-삶이 꽃이 되는 순간'(이하 '화양연화', 전희영 극본, 손정현 연출)에서 윤지수 역을 맡은 이보영의 모습이 담긴 스틸이 공개돼 보는 이들의 궁금증을 높이고 있다.공개된 스틸 속 이보영은 시선을 아래로 두고 고개를 떨구고 있다. 이어 또다른 한 장에는 누군가에게 특별한 감정의 동요없이 이야기를 꺼내고 있는 것으로 보여, 그녀와 함께 있는 이에 대한 그리고 그들이 나눈 대화에 대한 호기심을 자극한다. 무엇보다 스틸에서도 느껴지는 무거운 분위기가 앞으로 드라마 전개에 어떠한 영향을 미치게 될 지 귀추가 주목된다.한편, tvN '화양연화'는 매주 토,일 밤 9시에 방송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