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이와이드컴퍼니 - J,WIDE-COMPANY

엔터테인먼트 회사, 서울특별시 강남구 논현동 위치, 소속 배우, 오디션 정보, 보도자료 등 제공., 제이와이드컴퍼니

오디션
지원서

제이와이드컴퍼니 - J,WIDE-COMPANY

  • [#이보영] '화양연화' 이보영, 감성자극 대사→강인함까지 몰입도甲 연기


    '화양연화' 이보영의 모습들이 시청자의 마음 속에 깊은 여운을 남기고 있다. tvN 주말극 '화양연화-삶이 꽃이 되는 순간'에서 보는 이들의 가슴 한구석을 아리게 만드는 장면들로 눈길을 끌고 있는 배우 이보영의 드라마 속 명장면과 명대사가 화제다. 지난 1회 대학 선배를 보내고 난 뒤 이태성(주영우)에게 "하나..둘..셋.. 사진 하나를 찍어도 3초는 주는데 이런 이별은 참 인정사정 없다. 예고도 없고, 복선도 없고 그냥 속수무책"이라며 자신의 감정을 털어내는 이보영(윤지수)의 모습은 시청자를 아릿하게 만들었다. 2회에는 치매로 기억이 사라진 아버지 장광(형구)에게 "계절이, 딱 한 번이면 좋은데.. 네 번이나 되니까. 그 네 번이 하나하나 다 예쁘고 설레니까, 계절이 늘.. 그 사람 손을 잡고 와"라고 다른 사람들에게는 하지 못한 속마음을 비치기도 했다. 심금을 울리는 이보영의 모습과는 다른 강인한 모습도 함께 조명됐다. 3회 아들 고우림(영민)에게 "나는 네가, 네 나이만큼만…

  • [#이보영] '화양연화' 유지태♥이보영, 기차 안 애틋한 투샷 포착


    이보영이 가슴을 찔러오는 아픈 기억에 눈물을 쏟아낸다.가슴 절절한 감성 멜로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두드리고 있는 tvN 토일드라마 ‘화양연화 – 삶이 꽃이 되는 순간’(이하 '화양연화') 9회에서는 이보영(윤지수 역)이 유지태(한재현 역) 앞에서 오랫동안 자신을 괴롭혔던 고통스러운 기억에 사로잡힌다.앞서 윤지수(이보영 분)는 전 남편 이세훈(김영훈 분)과의 재결합을 번복, 꿋꿋이 운명에 맞서 나가려 결심했다. 복잡하게 얽힌 한재현(유지태 분)과의 인연도 모질게 끊어내려 했으나 여전히 남은 애틋한 감정에 쉽사리 잊을 수 없는 상황. 두 사람이 현실의 장벽을 극복하고 다시 사랑을 피워낼 수 있을지 기대하게 했다.이런 가운데 함께 기차를 탄 한재현과 윤지수가 포착됐다. 멈춰버린 열차 안에서 괴로운 듯 자리를 뜬 윤지수의 얼굴에는 왠지 모를 슬픔이 서려 있다. 그녀를 지켜보는 한재현 역시 참담하고 안쓰러운 표정을 하고 있어 심상치 않은 사연이 있음을 짐작할 수 있다.또한 망연자실한 표정의 윤…

  • [#이보영] '화양연화' 이보영, 문성근과 정면 대립하나…숨은 인연 드러난다


    이보영이 유지태와의 관계를 둘러싼 시련에 본격적으로 맞닥뜨린다.오는 토요일(23일) 방송되는 tvN 토일드라마 '화양연화 ? 삶이 꽃이 되는 순간'(극본 전희영/ 연출 손정현/ 제작 본팩토리, 스튜디오드래곤/ 이하 '화양연화') 9회에서 이보영(윤지수 역)이 문성근(장산 역)과 단둘이 대면한다.극 중 한재현(유지태 분)의 아내 장서경(박시연 분)의 아버지인 장 회장(문성근 분)은 윤지수의 존재를 눈치채고 두 사람의 관계에 본격적으로 위협의 손길을 뻗칠 것을 예고했다. 딸을 위해서라면 무슨 일이든 할 수 있는 장 회장이기에, 어떻게 한재현과 윤지수를 압박해 올지 긴장감을 자아내고 있다.공개된 사진 속에는 장 회장과 단둘이 마주한 윤지수의 모습이 담겼다. 한편으로는 두렵지만 늘 그렇듯 꺾이지 않는 결연한 눈빛의 윤지수와 중압감이 느껴지는 카리스마를 발산하는 장 회장의 팽팽한 기류가 보는 이들의 손에 땀을 쥐게 만든다. 두 사람 사이 어떤 대화가 오가게 될지 호기심이 쏠린다.뿐만 아니라 …

  • [#이미도] ‘오 마이 베이비’ 이미도, 현실 친구로 존재감 뿜뿜


    ‘오 마이 베이비’ 이미도가 장나와의 찰떡 케미로 눈길을 끈다.tvN 수목드라마 ‘오 마이 베이비’는 결혼은 건너뛰고 아이만 낳고 싶은 솔직 당당 육아지 기자 장하리와 뒤늦게 그녀의 눈에 포착된 세 남자의 과속 필수 로맨스극이다. 극중 이미도는 장하리(장나라 분)의 절친한 친구 김은영 역을 맡았다. 그녀는 장하리와는 고등학교 내내 붙어 다녔고, 지금은 하리의 옆 동네에 살 만큼 각별한 사이다. 하리에게 결혼은 여자인생의 무덤이라며 큰 소리쳤지만, 정작 자신은 지금의 남편에게 첫 눈에 반해 6개월 만에 결혼에 골인해버린 웃픈 로맨티스트로 현재는 두 아이를 둔 열정적인 엄마이자 아내다. 지난 2회, 자신의 집을 찾아온 하리에게 왜 이제서야 오냐며 탄식을 내 뱉은 은영은 육아맘의 모습으로 등장했다. 이어 3회에서는 윤재영(박병은 분)과 티격태격하며 육아에서 비롯된 본인의 처지를 토로하는가 하면, 하리의 비혼 선언에는 그게 무슨 큰 일이라는 듯 아무렇지 않게 대응하며 현실 친구의 면모를 고…

  • [#신재하] '가족입니다' 한예리→신재하, '공감력 만렙' 다섯 가족 미리 보기


    ‘가족입니다’가 어디에서나 볼 수 있는 현실 밀착형 가족 캐릭터로 공감을 자극한다.오는 6월 1일 첫 방송되는 tvN 월화드라마 ‘아는 건 별로 없지만 가족입니다’(이하 ‘가족입니다’) 측은 20일, 평범해서 더 정감이 가는 다섯 가족의 캐릭터를 한눈에 볼 수 있는 스틸 컷을 공개했다. 개성 충만한 ‘찐’가족 케미가 어떤 이야기를 펼쳐낼지 벌써부터 궁금증을 높인다.‘가족입니다’는 가족 같은 타인, 타인 같은 가족의 오해와 이해에 관한 이야기를 그린다. 부모와 자식은 나이가 들수록 함께 하는 시간이 줄어들고 말 못 할 비밀이 늘어가면서 각자의 삶을 살아가게 된다. 가족이기에 당연했고, 가까이 있기에 오히려 나누지 못했던 감정과 비밀을 가족보다 깊이 공유하는 인연을 만나기도 한다. ‘나’에 대해 아는 건 별로 없지만 가족인 관계, 가족은 아니지만 ‘나’에 대해 모르는 게 없는 인연들 속에서 결국은 사람과 가족으로 향하는 이야기를 담는다.누구보다 가까운 혈연지간이지만 때로는 타인보다 낯선…

  • [#이보영] '화양연화' 유지태-이보영-박진영-전소니, 다른 듯 닮은 두 남녀의 사랑


    세월을 뛰어넘는 두 남녀의 사랑이 시청자들에게 큰 울림을 주고 있다.tvN 토일드라마 '화양연화 - 삶이 꽃이 되는 순간'(이하 '화양연화')은 아름다운 첫사랑이 지나고 모든 것이 뒤바뀐 채 다시 만난 재현(유지태 분)과 지수(이보영 분)가 가장 빛나는 시절의 자신을 마주하며 그리는 마지막 러브레터다.지난 17일(일) 8회까지 방송되며 반환점을 돈 '화양연화'는 두 남녀의 현재와 과거를 오가는 사랑 이야기로 안방극장의 호평을 얻고 있다. 이별 후 오랜 세월이 지나 다시 만난 한재현과 윤지수의 조심스러운 감정 변화, 풋풋하고 설레는 과거 재현(박진영 분)과 지수(전소니 분)의 첫사랑이 섬세하게 그려진다. 시간의 흐름에 따라 다른 듯 닮아 있는 감성을 담아내며 공감과 눈물을 불러일으키는 한재현과 윤지수의 이야기를 되짚어봤다.▶ 우연한 만남, 필연적인 끌림… 운명적인 사랑서로의 첫사랑이었던 한재현과 윤지수는 학교 폭력의 피해 학생과 가해 학생의 부모로 다시 마주하며 재회했고, 오랜 세월이…

  • [#천호진] ‘한 번 다녀왔습니다’ 천호진, ‘근엄한 카리스마+푸근한 웃음’ 다채로운 매력으로 눈길


    ‘한 번 다녀왔습니다’ 천호진의 비하인드 컷이 공개됐다.KBS2 주말드라마 ‘한 번 다녀왔습니다’에서 송영달 역으로 분해 관록 넘치는 연기는 물론 현실적인 우리네 아버지를 그려내며 웃음과 감동을 선사하고 있는 배우 천호진의 촬영 현장을 담은 사진이 공개돼 눈길을 끈다.사진 속 천호진은 진지하고 근엄한 카리스마부터 푸근한 웃음까지 다양한 매력을 보이고 있다. 실제 촬영 현장에서 그는 따스함 가득한 아버지의 모습으로 현장 분위기를 훈훈하게 만들고 있다고. 또한 리허설부터 명불허전 명품 연기를 보여주는 천호진의 열연은 그의 남다른 존재감을 입증하며 후배들과 스태프들의 감탄을 이끌어내고 있다는 후문이다. 이처럼 극 중 송영달 캐릭터와 혼연일체 되어 또 한 번 국민 아버지의 저력을 보여주고 있는 천호진. 매 회 디테일한 감정 연기로 보는 이들을 울고 웃기는 그가 앞으로 남은 방송에서 얼마나 더 연기 혼을 폭발시킬지 기대감이 고조되고 있다.한편, KBS2 주말드라마 ‘한 번 다녀왔습니다’는 매…

  • [#이보영] '화양연화' 유지태X이보영, 마음 확인했다…안방극장 적신 애틋한 사랑


    안방극장을 촉촉하게 물들이는 독보적 감성의 멜로 ‘화양연화’가 반환점을 돌았다.tvN 토일드라마 ‘화양연화 – 삶이 꽃이 되는 순간’(이하 ‘화양연화’)이 시청자들의 향수를 자극하며 점점 더 무르익어 가는 전개로 사랑받고 있다.지난 17일(일) 8회 말미에서는 모든 것이 엇갈린 현실 속에서도 서로를 향하는 감정을 인정한 유지태(한재현 분)와 이보영(윤지수 분)의 관계가 본격적으로 진전될 것을 예고, 앞으로의 전개를 궁금하게 만든다. 이에 놓쳐서는 안 될 ‘화양연화’의 특별한 관전 포인트를 꼽아봤다.- 먼 길을 돌아 다시 만난 유지태와 이보영, 두 사람을 기다리는 난관의 정체는한재현(유지태 역)과 윤지수(이보영 역)는 오랜 시간에도 빛바래지 않은 첫 사랑의 추억과 서로를 지키고 싶다는 마음만은 통한 듯 보였다. 그러나 검찰 조사 중인 한재현의 처지뿐만 아니라 재결합을 요구하는 윤지수의 전 남편 이세훈(김영훈 분), 같은 학교 학부모의 위치에서 윤지수를 압박하기 시작한 한재현의 아내 장…

  • [#유수빈] '주문바다요' 유수빈, '텔미' 춤으로 인증한 원더걸스 찐팬


    '주문바다요' 유수빈이 원더걸스 찐팬임을 인증했다.18일 방송된 MBC 에브리원 '주문 바다요'에는 조권, 서은광, 혜림, 유빈이 출연했다.이날 원더걸스가 온다는 소식에 유수빈은 "진짜 팬이었다"며 설레는 감정을 숨기지 못했다.그러나 유수빈은 설레는 마음에 나서지 못했고 조재윤이 나서 "홀 매니저가 정말 팬이라더라"며 유수빈을 불렀다. 조심스레 나온 유수빈은 쑥쓰러워 하면서도 즉석에서 'Tell Me' 안무를 소화하며 찐팬임을 인증했다. 유빈과 혜림은 "아이돌 준비하셨나? 너무 잘춘다"며 놀라워했다.유수빈은 쑥스러운 듯 돌아갔지만 유빈과 혜림은 "같이 밥 먹자"며 합석을 제의했다. 유수빈은 "혼자서는 못하겠다"며 다른 멤버들의 합류를 제안했지만 멤버들은 "먼저 가 있으라"며 유수빈을 독려했다.결국 유수빈과 주상욱이 착석해 이야기를 나눴다. 유빈은 "누구 팬이었냐"고 물었고 유수빈은 "다 좋아했다"고 답했다. 유빈은 "진짜 괜찮다"며 한 명을 꼽으라고 했고 유수빈은 유빈을 최애로 꼽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