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이와이드컴퍼니 - J,WIDE-COMPANY

엔터테인먼트 회사, 서울특별시 강남구 논현동 위치, 소속 배우, 오디션 정보, 보도자료 등 제공., 제이와이드컴퍼니

오디션
지원서

제이와이드컴퍼니 - J,WIDE-COMPANY

NEWS

[#이상윤] 이하늬♥이상윤→이원근, 환장급 관계성 넷 (원더우먼)
2021.10.12
SBS 금토드라마 ‘원 더 우먼’(연출 최영훈 극본 김윤) 제작진이 극적 관계성을 자체 정리했다.

‘원 더 우먼’은 비리 검사에서 하루아침에 재벌 상속녀로 인생 체인지가 된 후 빌런 재벌가에 입성한, 불량지수 100% 여검사의 ‘더블라이프 코믹버스터’다. 극 중 조연주(이하늬)를 중심으로 다양한 인간관계가 재미를 더한다. 이에 제작진이 각 인물 간의 관계를 정리했다.

● 조연주·한승욱 ‘설렘 유발 로맨스’

제작진에 따르면 조연주와 한승욱(이상윤)은 매 회 깊어지는 로맨스로 설렘을 자극하고 있다. 먼저 조연주가 한승욱을 떠올리며 “멋있어 보이는 건 쌍싸다구 정도로 정신이 드는데, 짠해 보이는 건 게임 끝난 거잖아”라고 점점 빠져드는 모습을 보이면서 로맨스의 시작을 알렸다. 이어 한승욱 역시 다친 조연주를 걱정하는가 하면, 안유준(이원근)과의 다정한 모습에 질투심을 내비치고, 팔이 멀쩡한데도 조연주에게 도움을 요청하는 모습으로 보는 이들의 마음을 설레게 했다. 더욱이 14년 전 한승욱에게 위로를 건넸던 첫사랑이 강미나(이하늬)가 아닌, 조연주였다는 반전까지 더해진 상황. 그러나 조연주의 아버지 강명국(정인기)이 한승욱의 아버지를 죽게 한 방화살인범이라는 끔찍한 진실에 두 사람의 로맨스에 빨간 불이 켜지면서, 과연 두 사람은 잔인한 운명 속에서도 서로를 향한 사랑을 키워나갈 수 있을지 주목된다.

● 조연주&한승욱&노학태 ‘운명공동체 삼총사’

조연주가 자신의 본래 신분을 찾기 전까지, 조연주, 한승욱, 노학태(김창완)는 조연주가 진짜 강미나가 아니라는 사실을 유일하게 알고 있는 ‘운명공동체 삼총사’로서, 때로는 ‘팩트 폭행’(직언)을 날리는 티격태격 케미, 때로는 서로를 챙기는 다정한 케미스트리로 주목받고 있다. 특히 노학태는 조연주의 비서로 맹활약을 하며 귀여운 투정 섞인 모습으로 보는 이들을 미소 짓게 하는가 하면, 한승욱에게도 매사 궁시렁 궁시렁대면서도 최선을 다해 돕는 수족이자 아버지 같은 존재로 든든함을 자아내고 있다. 찰떡 호흡을 자랑하는 운명공동체 삼총사가 과연 과거의 진실을 밝히는 데에도 환상의 팀워크를 이룰 수 있을지 앞으로의 활약에 기대가 높아지고 있다.

● 조연주&안유준 ‘난 항상 누나 편’

안유준은 조연주의 일거수일투족을 알고 있는 친한 동생으로, 조연주가 강미나 회장으로서 안유준과 통화를 할 때도, 서로에게서 익숙한 티키타카를 뿜어내면서 웃음을 불러일으켰다. 무엇보다 안유준은 서평지청에 출두한 조연주를 단번에 알아보면서 조연주가 본래의 신분을 찾는 데 일등공신 역할을 했던 터. 더욱이 안유준은 “원래 누나가 내 편인 적은 별로 없었어요. 항상 내가 누나 편이었지”라며 “무슨 마음인지 알아야 편들 거 아닙니까? 뭘 도와주면 됩니까?”라고 특급 조력자를 자청, 조연주 곁을 지키기로 결심했다. 그러나 조연주를 사이에 두고 한승욱과 신경전을 벌이는가 하면, 조연주가 한승욱에게 마음이 있다는 사실을 알아챈 후 “그러지 말지”라는 실망감을 드러내면서 조연주를 짝사랑하고 있는 마음을 내비쳤다. 두 사람 사이에 ‘짝사랑’이라는 변수가 어떻게 작용하게 될지 궁금증이 증폭되고 있다.

● 조연주&김경신(예수정) ‘아군? 적군? 미스터리 케미’

김경신은 조연주에게 아군도 적군도 아닌 미스터리한 인물로 긴장감을 높이고 있다. 김경신은 강미나의 견과류 알레르기를 시험하려는 한성혜(진서연)의 지시로 조연주에게 콩국수를 만들어 먹인 ‘콩국수 사건’에서 누구의 편도 아닌 모호한 색깔을 드리우며 호기심을 자극했다. 뿐만 아니라 지난 8회에서 김경신은 브레이크를 고장 낸 범인을 잡기 위해 주차장을 수색하던 조연주에게 “세상엔 내 편, 남의 편만 있는 게 아니에요”라는 수수께끼 같은 질문을 던진 후 본인만 알고 있는 주차장 CCTV를 알려주기도 했다. 덧붙여 “진짜 누굴 도와주는 사람은 내 편도, 남의 편도 아닌 사람들일 경우가 많죠. 나는 돈이나 권력보다 사람 목숨이 더 중요하다고 생각하는 사람입니다. 더 이상 이 집에서 그런 일이 일어나는 것도 원하지 않고요”라고 의미심장한 말을 남기면서, 조연주와 김경신의 미스터리한 관계가 어떻게 풀리게 될지 행보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제작진은 “회가 거듭될수록 극 중 조연주를 둘러싼 주변 인물들의 숨겨진 이야기가 밝혀지면서 아군인지, 적군인지가 명확하게 드러날 것”이라며 “마지막까지 변화가 계속될 인물들의 관계성을 주목해 달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