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이와이드컴퍼니 - J,WIDE-COMPANY

엔터테인먼트 회사, 서울특별시 강남구 논현동 위치, 소속 배우, 오디션 정보, 보도자료 등 제공., 제이와이드컴퍼니

오디션
지원서

제이와이드컴퍼니 - J,WIDE-COMPANY

NEWS

[#이보영] '대행사' 이보영x전혜진 워맨스
2023.01.25
'대행사’ 전혜진의 위로가 이보영의 마음에 파동을 일으켰다. 

JTBC 토일드라마 '대행사’(극본 송수한, 연출 이창민)에서 10년 차 카피라이터 조은정(전혜진 분)은 아들 아지(김라온 분)를 위해 사표를 제출하려던 순간, 제작본부장 고아인(이보영 분)으로부터 CD(Creative Director) 승진 소식을 들었다. 꿈에 그리며 고대하던 타이틀이었기에 사표는 자진해서 그 자리에서 찢어 버렸다. 자신이 동경하던 고아인의 인정을 받은 것 같아 몇 배는 더 기뻤던 승진이었던 것.

그런 고마움 때문이었을까, 조은정은 아무에게도 곁을 주지 않는 고아인에게 성큼 다가갔다. 다같이 승진을 축하하는 자리에 참석하지 못 한 고아인을 아쉬워하며, 모두의 만류에도 불구하고 케이크를 들고 상무 방으로 향했다. 하지만 모두의 예상이 맞았다. 아인은 “단 거 보다 혼자 있을 시간이 필요하다”며 냉담한 반응을 보였다. 이럴 때 대부분 포기하고 돌아섰겠지만, VC기획의 ‘햇살요정’ 조은정은 달랐다. 밀어내는 고아인에게 한걸음 더 다가가 “우리는 팀이니까 같이 해야 한다. 혼자 하면 외롭다”고 버텼다.

사실 조은정은 우연히 길거리에서 공황장애 쇼크로 과호흡 증세를 보이며 괴로워하는 고아인을 발견한 적이 있었다. 그때 그녀의 가방에서 약을 찾아주며, 언제나 당당하고 멋진 고아인 이면에 자신을 채찍질하며 아등바등 살아가는 사실을 알게 됐다. 그리고 지금도 여전히 그 가방 속에 많은 약통이 있는 것을 발견하고, 짐짓 모르는 척 “인생에는 달달한 게 필요하다. 사는 것도 쓴데 먹는 것도 맨날 이렇게 쓰면 무슨 힘으로 버티겠냐. 단 게 싫으면 이거라도 먹어라”며 무설탕 캔디를 건넸다. 이같은 진심이 그녀에게 닿았는지, 늦게까지 야근하고 퇴근하던 고아인은 조은정이 두고 간 캔디를 먹었다.

이처럼 훈훈한 ‘워맨스’는 시청자들의 마음에도 닿았다. 방송 이후 관련 게시판에 “은정이를 보면 기분이 좋아진다. 아인이 슬며시 웃고 있을 때 나는 함박웃음 지었다", “밝고 긍정적이고 일 잘하고. 우리 회사에도 저런 동료가 있었으면 좋겠다", “천성이 따뜻한 사람이다. 주변을 환하게 밝혀주는 햇살 요정 같다” 등의 후기가 쏟아졌다.

23일 제작진은 “고아인과 조은정은 정반대의 결을 지녔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그렇기 때문에 내가 가보지 못한 인생을 살아가고 있는 사람은 어떠한지, 서로가 궁금한 사이다. 고아인은 조은정을 보며 사람과 함께 어울려 사는 법을 배우고, 조은정에게 고아인은 성공을 향한 동기 부여다. 앞으로도 한 팀으로 일하면서 서로에게 긍정적인 영향을 주고받는 두 사람의 워맨스를 지켜봐달라”고 전했다.

‘대행사’ 매주 토~일 오후 10시 30분 JTBC에서 방송된다.